전남도, ‘도-시·군 체육업무 관계자 합동회의’ 개최

URL복사

도, 시·군, 장애인체육회까지 참여…소통·화합 통한 전남체육 경기력 향상 목적
직장팀 창단·지원 협조, 각종 대회 유치 추진, 시·군체육회 운영 활성화 등 논의

 


전남도가 도내 22개 시·군, 전남도체육회, 전남장애인체육회가 역대 처음으로, 소통과 화합을 통한 전남체육 경기력 향상을 위한 ‘도-시·군 체육업무 관계자 합동회의’를 개최했다.
전남도는 전남도체육회 및 전남장애인체육회와 공동으로 28일 김명원 관광문화체육국장 주재로 22개 시·군 체육과장, 시·군(장애인)체육회 사무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‘도-시·군 체육업무 관계자 합동회의’를 개최했다.
이날 회의는 2019년 초 전남체육 진흥을 위한 당면 업무를 공유하고, 시·군의 애로사항이나 건의사항을 조기에 수렴·반영하는 것을 목적한 것으로서, 회의에서 제기된 현안들에 대한 준비과정을 거쳐 올 연말 그 결과가 어떻게 표면화될지 벌써부터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.
특히 2017년 이후 2년만에 재개된 이날 회의는 역대 처음으로 전남장애인체육회까지 참여하면서, 전남체육 경기력 향상을 위한 직장팀 창단 및 지원 협조, 각종 대회 유치 추진 및 시·군체육회의 운영 활성화 방안 등이 심도있게 논의됐다.
김명원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인사말에서 “전남체육은 2018년 엘리트체육이 종합10위, 장애인체육이 종합9위로 전년 대비 양 체육 모두 3단계나 상승하는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양했다”며 “올해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의 우리도 목표는 ‘한자리 수 진입’으로, 반드시 이같은 목표가 달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”고 당부했다.
특히, 김 국장은 “담양 등 5개 군의 행정기관직장팀 창단을 비롯하여 동·하계전지훈련팀 유치 총력, 2022년 제103회 전국체육대회 성공 개최 준비, 장애인체육회의 8개 시·군지부 설립, 생활체육시설확충을 위한 시·군 관심 증대, (성)폭력 행위 근절대책 수립 및 관심 등에 역점을 둘 것”을 강조했다.
박철수 전남도체육회 상임부회장도 인사말에서 “2016년 전문체육과 생활체육이 하나가 되어 전남도체육회가 출범한 뒤, 도-시·군 체육 업무 관계자들이 전남체육 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결과 2018년 전남체육은 행복했다”며 “도-시·군, 체육회, 장애인체육회의 원활한 소통으로 날로 발전하는 전남체육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”고 역설했다.
이날 회의에서 전남도는 직장팀 창단 운영 협조, 도 종합체육대회 운영 계획 안내, 생활밀착형SOC 발굴, 시설 개·보수 공모 계획, 스포츠강좌 이용권 활성화, 전지훈련 유치, 각종 대회 유치 추진, 체육시설 안전점검 실시 등을 주문했다.
특히, 전남도에서는 영광군 팀 창단 적극 노력, 동·하계전지훈련팀 유치 총력에 따른 시·군간 출혈 경쟁 지양 등의 협조를 당부했다.
전남도체육회에서도 시·군체육회 운영 활성화 및 경쟁력 강화 방안, 우수선수 영입, 행정기관직장팀 창단 등의 협조를 요청했다.
이와는 달리, 시·군에서는 전남도를 대상으로 건의 및 애로사항 등을 요청했다.
2019년 전남 4대 체육대회 개최 운영비 지원(영암군), 장애인 팀 창단비 증액(광양시), 장애인 특장차 구입비 지원(나주시) 등이 건의됐다. /김성희 기자